광주평화방송

메뉴보기
  • 광주평화방송
  • 일반뉴스

강기정-홍준표 시장, ‘달빛철도특별법’ 연내 제정 촉구 건의서 전달 

작성자 :
김선균
작성일 :
2023-11-28
조회수 :
78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김선균 기자 = 강기정 광주시장과 홍준표 대구시장은 ‘달빛철도특별법 제정안’의 연내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건의서를 국회의장과 여·야 양당에 전달했습니다. 

양 시장 공동명의로 작성된 이번 건의서는 헌정사상 최다인 국회의원 261명이 공동발의한 여·야 협치의 상징법안이자 영호남 상생과 균형발전의 대표법안으로써 ‘달빛철도특별법’을 반드시 연내에 제정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강기정 광주시장과 홍준표 대구시장은 ‘달빛철도특별법 제정안’의 연내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건의서를 국회의장과 여·야 양당에 전달했다.

건의서에는 그동안 제기된 과도한 재정부담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고속철도를 고수하지 않고 고속철도에 준하는 기능을 하면서도 비용을 줄일 수 있는 고속화 일반철도로 건설하는 방향을 제시하며 선로 운영의 효율성과 열차 안전성을 위해 복선화는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건의서대로 법안이 통과되면 당초안보다 사업예산이 2조6000억원 정도 절감되는 효과가 있어 특별법 제정에 걸림돌이 되던 국가 재정부담 우려가 크게 덜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달빛철도는 1999년부터 논의된 동서화합의 상징적인 사업으로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된다”며 “261명의 국회의원이 참여해 공동발의한 만큼 매우 절실한 사업이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강 시장은 “일부에서는 총선용이 아니냐는 시각이 있는데 총선이 다가오면 민심이 최대치로 증폭되기 때문에 오히려 총선을 앞두고 나오는 정책은 민심이 반영된 절실하고 옳은 정책”이라며 “철도망 백년대계 구축을 위한 특별법이 연내 제정될 수 있도록 여야 의원들이 끝까지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