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내용 보기 폼
제목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16일 '5.18 제42주년 기념 미사' 봉헌

노진표 | 2022/05/17 22:42

(광주가톨릭평화방송) 노진표 기자 =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은 오늘(16일)오후 2시 광주시 북구 운정동 민족민주열사묘역 유영봉안소 인근에서 안동교구 김영식 신부가 주례한 가운데 '5.18광주민주항쟁 제42주년 기념 미사'를 봉헌했습니다.

이날 미사에는 정의구현전국사제단 소속 사제와 수도자, 신자 등 모두 50여명이 참례해 5.18 민주 열사들을 추모했습니다.

마산교구 하춘수 신부는 이날 미사 강론에서 “꽃들이 만발하는 맑고 푸른 계절인 5월이 오면 80년 5월 광주 사람들의 뜨거웠던 외침과 저항이 떠올라 깊은 슬픔에 잠기게 된다”며 "80년 5월 광주에서는 학생과 청년, 노동자 등 평범한 보통 시민들이 애타게 정의를 갈망했다"고 말했습니다.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 16일 민족민주열사묘역 유영봉안소 인근에서 '5.18 광주민주항쟁 제42주년 기념 미사'를 봉헌했다. 

이어 "광주의 시민들은 독재정권 퇴진과 민주정부 수립 등을 외치며 이 땅에 민주주의를 이루고자 했지만 불의한 권력자는 군인들을 보내 시민들을 무참히 진압했다"며 "하지만 원흉인 독재자 전두환은 끝까지 자신의 책임을 회피하고 부인하며 제 무덤조차 밝히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군대가 광주를 완전히 포위하고 봉쇄했지만 광주 시민들은 흔들리지 않고 평화적인 시위를 이어갔고 어떠한 약탈과 폭력 없이 치안을 유지하고 부상자를 위해 현혈을 실시하고 주먹밥을 함께 나누며 대동의 세상을 이뤄나갔다"며 "이 같은 80년 광주의 5.18을 우리는 지나간 역사의 한 페이지로 덮어 두고 넘기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하 신부는 "지난 10일 20대 대통령 취임식이 있었는데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각계 각층 사람들과 소통하는 것으로, 소통하지 않고 국정을 이끌어간다면 전제 군주나 독재자와 다를 것이 없다"며 "우리는 국민과 함께 소통하는 '대통령'을 뽑은 것이지 국민을 함부로 대하는 '임금'을 뽑은 것이 아니다"고 지적했습니다.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소속 사제들이 16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끝으로 하 신부는 "80년 5월 당시 민주화에 헌신한 광주 영령들께 존경과 감사를 보낸다"며 "이에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다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정의구현전국사제단은 미사를 봉헌하기 앞서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헌화, 참배하며 5.18영령들의 정신을 기렸습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