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내용 보기 폼
제목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24일 총파업 돌입...광주서 노동자 1천500여명 참여

노진표 | 2022/11/24 08:47

(광주가톨릭평화방송) 노진표 기자 =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가 내일(24일)부터 전국적으로 총파업에 돌입하는 가운데 광주지역에서 1천500여명의 노동자들이 파업에 동참할 예정입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 광주지역본부는 내일(24일)오전 10시 광주 광산구 하남산단에서 500여명의 노동자가 참석한 가운데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운송 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출정식을 통해 안전운임 일몰제의 폐지와 더불어 안전 운임제의 차종 및 품목 확대를 촉구하며 진곡 차고지까지 행진한 다음, 사업장별로 흩어져 지부별 투쟁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가 24일부터 전국적으로 파업에 돌입한다. 사진은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6월 7일 무기한 전면 총파업에 돌입하는 모습. <광주가톨릭평화방송 D/B>

또 광주지역에서 1천500여명의 노동자들이 파업에 동참하며 공장 출입구에서 대기하면서 운송을 거부하는 한편, 사측의 대차 운송을 감시할 방침입니다.

김의선 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 광주지역본부 사무국장은 "정부는 지난 6월 총파업 당시 노동자들과 합의하며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과 법 개정에 나서기로 했지만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며 "노동자들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요구사항을 관철할 때까지 파업은 계속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