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내용 보기 폼
제목 생생 교구 속으로-'사제·부제 서품 미사를 앞두고 만나본 성소국장 박기석 신부와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