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오는 24일~10월23일까지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2020특별기획전’
첨부파일1 수묵기획전.jpg(140kb)

김선균 | 2020/09/02 08:30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김선균 기자 = 전라남도는 ‘2021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의 성공을 위해 오는 24일부터 10월 23일까지 목포 근대역사문화거리와 진도 운림산방 일원에서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2020 특별기획전’을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부릉부릉 수묵시동’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특별기획전은 국내 유명작가와 지역청년 예술인 40여명이 함께 참여해 80여점의 작품을 도시재생과 접목해 역동적으로 선사할 예정입니다.
 

전시관은 목포 근대역사가 깃든 세종소주방과 동아약국, 박석규미술관, 빈집전, 목포역사알리미샘터 공간에서 현대적 감각의 수묵디자인, 수묵 현대미술, 수묵영상, 수묵 미디어아트 등 수묵의 전통적인 표현기법에서 벗어나 재창조된 신 한류 수묵 작품이 전시됩니다.

또, 목포근대역사문화거리, 진도 운림산방 야외에서 3평 미술관, 깃발미술제, 수묵벽화, 수묵트릭아트 등 코로나19에 대응한 워킹스루형 전시 작품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수묵 어반스케치을 비롯 수묵 판화체험, 나도 수묵작가, 인력거 체험, 버스킹 공연 등 다채로운 체험거리와 볼거리도 제공됩니다.

전시관은 코로나19에 대응한 비대면․온라인 전시로 운영되며, 철저한 방역체계를 구축해 전시관 1일 1회 방역소독 실시와 입장인원 제한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등 예방수칙을 마련해 대응할 계획입니다.

이건수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총감독은 “수묵의 새로운 출발이 시작되는 생생한 역사적 현장에 많은 관람객이 동참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가 우리미술의 전통성을 회복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할 차별화된 비엔날레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2021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는 ‘오채찬란 모노크롬-생동하는 수묵의 새로운 출발’이라는 주제로 내년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목포문화예술회관과 진도 운림산방 일원에서 열립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20-09-02 08:30:46     최종수정일 : 2020-09-02 08:30:46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p이동